뉴스&보도자료

층간소음 뭐기에…이웃집 현관에 접착제 발라 '보복'

posted Apr 16, 2015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ESC닫기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새 이미지 1.jpg

 

▶ 층간소음 뭐기에…이웃집 현관에 접착제 발라 '보복'

부산진경찰서는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다가 이사 간 이웃 집을 찾아가 현관문 자물쇠에 접착제를 바른 57살 정모 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습니다.

정씨는 지난 8일 새벽, 부산 진구 50살 박모씨의 아파트 현관문 자물쇠에 강력 접착제를 발라 문을 열지 못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.

경찰조사 결과 정 씨는 2년 전까지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다가 박씨가 최근 바로 옆 아파트로 집을 옮긴 것을 우연히 알고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